[천장카세트형 에어컨 / 천장카세트형 에어컨(냉난방)]

CTV-Q1101FX

냉/난방면적
100 / 79㎡
냉/난방능력
11,000 / 13,200W
소비전력
3.90 / 4.80kW
색상
 
가격
3,477,000원
구매수량
- +


 

셀프크리닝(항균필터, 아쿠아레진코팅 핀, 음이온 드레인 캡)

다양한 플랩 제어

상호대칭 스윙 제어, 플랩 회전 제어, 플랩 독립 제어

천장오염방지

인버터 냉난방 운전

설정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On-Off를 반복하는 기존 에어컨과 달리 인버터 기술이 적정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므로 소비전력을 최소화하여 소비절력을 절약합니다.

고효율터보팬채용

고효율 Turbo Fan 채용으로 실내기 사이즈를 최소화하고 설치 안정성과 인테리어 효과를 향상시켜 쾌적한 환경을 조성합니다.

친환경 신냉매 R-410A 채용

신냉매 R-410A는 오존층을 파괴하지 않는 무독성, 불연성의 친환경 냉매로 자연과 인체에 무해할 뿐 아니라 에너지 효율을 높여주는 역할까지 해줍니다.

자동드레인펌프내장

Two Thermistor 제어기능

필터청소알림기능

필터 교체시기에 필터청소에 불이 들어와 필터 청소할 때를 알려줍니다.
* 본 제품은 품질개선을 위하여 예고없이 변경될 수 있으며,  모니터 사양에 따라 제품 색상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기본사양
상품코드 CTV-Q1101FX 유형 천장카세트형 에어컨(냉난방)
냉/난방면적 100 / 79㎡ 냉/난방능력 11,000 / 13,200W
실내기크기 840×840×245mm(WxHxD) 실외기크기 900×1,360×320mm(WxHxD)
소비전력 3.90 / 4.80kW 전원 3øx 380V×60Hz
전기용품 안전인증번호 SE07002-13001 동일모델의 출시년월 2013.10
제조자/수입자 오텍캐리어 제조국 대한민국
추가설치비용(별도) 설치비 상세정보 확인 A/S 책임자/전화번호 오텍캐리어 고객센터 1588-8866
품질보증기준 공정거래 위원회 고시(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의거 보상해드립니다.
부가기능
인버터냉난방 O 초슬림컴팩트 사이즈 O
고효율 항균필터 O 고양정 드레인펌프 O
대형직경 점검구 O
* 배송 안내
배송지역 전국배송 ( 기사방문설치 제품은 제주도 외 도서지역은 고객과 협의 후 배송 )
배송비 배송비는 무료배송 ( 단, 제품 및 지역 또는 건물 상황에 따라 추가 비용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배송일 * 택배배송
주문 및 결제 완료일 기준으로 약 2~3일 소요 됩니다. (단, 주말/공휴일 제외, 일부지역은 그 이상 소요될 수 있습니다.)
* 방문설치
주문접수
결제완료 후 1~2일 내로 접수
(단, 주말/공휴일 제외)
 → 일정안내
담당기사 배정 후
고객과 설치일 확인
 → 방문설치
캐리어 설치기사가 직접 방문
(총 소요일 : 3일~10일 소요)
* 건물 또는 지역 상황에 따라 추가 비용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엘리베이터 사용불가, 사다리차 등)
* 제주도 외 도서 산간 지역의 경우 고객과 협의 후 설치 가능 합니다.
* 일부 지역의 경우 배송 및 설치일이 상기된 기간보다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설치 제품에 한하여 동일 리터급 이하로 폐가전 수거 가능 합니다.
* 교환/반품/환불 안내
교환/반품기간 * 제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교환 및 반품 접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방법 * 교환/반품 신청 및 문의 : 쇼핑몰 게시판문의 또는 전화문의 (02-3416-4892)
교환/반품 가능한 경우 * 제품 배송중 주문취소의 경우 왕복 배송비는 고객 부담입니다.
* 소비자의 단순변심, 착오구매, 주소불확실, 연락두절로 인해 반송된 제품의 왕복 배송비는 소비자 부담입니다.
* 배송 및 설치된 제품이 배송중 파손/외관불량 또는 초기불량의 사유로 이용이 불가한 경우
* 구매한 제품이 쇼핑몰 정보나 주문내용과 상이한 경우
* 제품 사용중 성능 불량으로 캐리어A/S센터에서 불량판정 받은 경우
(단, 제품 수령일로부터 1년 이내의 제품)
교환/반품 불가능한 경우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또는 소비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